poster.

normality.

<1. forecast> - installation, 2018
<2. Tick - Adagio (♩ = 60)> - music performance, 2018
<3. half-life> - printed on paper, 2018

narration by Hayoung Bae

was exhibited & performed at 2018 Art & Technology Conference

2018 Art & Technology Conference Selected Artwork in Storytelling

‘normality.’ trilogy is three part story about the main protagonist Hyun and their partner Dal.

There is a concept of normality rooted deep in this society. This concept imprisons everybody inside the frame of normality, and makes everybody condemn those who are outside the frame. However, when the standards of judging normality deeply involves one’s identity, it becomes both ethically and politically violent. Hate speech against gender and sexual minorities, pressure of femininity performance, bias against certain religions or ethnicities, and so on.

This is a reflection on the society that let people censor their own identity. This is an illumination on the life of a random individual, which is forced to keep stream.

‘normality.’ 3부작은 사회적 소수자인 주인공 현과 그의 연인 달에 대한 이야기이다.

우리 사회 속에는 정상성의 개념이 뿌리깊게 박혀있다. 이러한 개념은 모든 이를 정상성의 틀 속으로 가두려 하고, 틀 밖으로 벗어나는 이들을 손가락질하게 한다. 그러나 이렇게 누군가의 정상성을 판단하는 기준이 그 개인의 정체성과 깊게 이어질 때, 그 기준은 인륜적으로도, 정치적으로도 폭력적이다.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발언, 여성성 수행에 대한 강요, 종교나 민족성에 대한 편견 등등.

개인의 정체성을 검열하게 만드는 사회에 대하여 생각한다. 그 속에서 강제로 계속 흘러가는 임의의 개인의 삶을 조명한다.